인천/경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가와지볍씨박물관, 우석헌자연사박물관과 업무협력 협약 체결
문화 활성화 위한 공동사업 추진에상호간 교류 협력키로...
 
이승재 기자   기사입력  2019/09/24 [21:40]

 

                  ▲고양가와지볍씨박물관과 우석헌자연사박물관과 업무협약식 © 동아투데이

 

고양가와지볍씨박물관은 지난 20일 고양시농업기술센터에서 우석헌자연사박물관과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고양가와지볍씨박물관 송세영 관장(고양시농업기술센터 소장), 고양가와지볍씨박물관 이융조 명예 관장, 우석헌자연사박물관 한국희 관장 등이 참석했으며 양 기관은 향후 박물관 문화 활성화를 위한 공동사업 추진에상호간 교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 협력 협약서는 박물관 전시물 보존, 연구, 전시, 교육 관련한 상호협력 및 관련 자료를 공유하고 각종 사업의 공동 추진 및 지원을 위한 전략적협력관계를 구축하고 내년도 특별전시 추진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고양가와지볍씨는 1991년 6월 일산 신도시 개발이 한창이던 때에 지표조사 과정에서 일산2지역(가와지지역)에서 5020년 전 볍씨가 발견되면서 한반도 벼농사의 기원을 새롭게 밝혀주는 소중한 역사의 이정표가 되며 고양시의 자랑스러운 유물이다. 고양가와지볍씨박물관은 가와지볍씨를 토대로 2001년 개관해 올해 4월 29일 경기도 지정 공립박물관으로 등록됐다.

 

고양가와지볍씨박물관 송세영 관장은 “1991년 한반도 최초의 재배 볍씨의 기원이 된 가와지볍씨 12톨로 박물관이 시작해 그동안 박물관으로서 존립 위기를 처하는 등 많은 어려움 가운데에도 공립박물관 등록 및 협약식에 이르기까지 이융조 명예 관장님을 비롯한 많은 분들의 노력과 지원 덕분”이라며“고양시의 위대한 유산을 계승하고 계속적인 발전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우석헌자연사박물관 한국희 관장은 “고양가와지볍씨박물관과 우석헌자연사박물관이 상호 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진 이번 업무 협력 협약식이 단순한 형식이 아닌 실질적으로 양 기관이 잘 협력해 공동 발전을 이루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24 [21:40]   ⓒ 동아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우호건설⁚종합건설업‧토목‧건축 소방공사‧전기공사‧산업환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