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주시, 광복절 경축행사 개최…74년 전 함성 오늘날 되새기며
최근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는 대 시민 메시지 담아...
 
변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9/08/16 [14:36]

 

파주시는 광복 74주년을 맞아 광복회원, 사할린영주 귀국자, 보훈단체회원, 유관기관 단체장, 학생, 군인 등 1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광복절 경축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경축행사는 식전공연으로 ‘작지만 강한 나라, 아름답고 순수한 나라’라는 대한민국의 이미지를 부각하는 모듬북 공연을 시작으로 독립유공자 표창, 광복회 지회장 기념사, 파주시장 경축사,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립예술단의 기념공연,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경축식에서는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하신 독립유공자 자손 김윤생(독립유공자 김명기의 손자녀), 정진규(독립유공자 정연표의 자녀)에게 표창을 수여했으며 이밖에 나라사랑 실천과 애국심 확립에 기여한 보훈단체 회원에게 각각 표창이 수여됐다.

 

부대행사로는 일본의 과거침략 만행을 되새기기 위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사진전’과 파주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정신을 알리는 ‘파주독립운동사 재발간 책자 전시’와 8.15 광복절 관련 도서 및 자료전시가 함께 열렸다.

 

또한, 파주시에서는 최근 일본의 무모한 경제보복 조치에 단호히 대응하고 시민의 단합된 힘을 보여주고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 ‘대형 손도장 태극기’를 만들어 시청 외벽에 게시할 예정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일제의 국권침략에 맞서 총 칼을 들고 항일독립운동에 나섰던 독립운동가들의 불굴의 의지와 용기를 이어받아 일본의 경제침략에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며 “일본의 경제침략을 극복하고 분단을 넘어 통일의 관문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주시는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나라사랑 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시내 주요 노선에 가로기를 게양했으며 전 가정 태극기달기 운동을 펼쳐 평화 통일의 도시의 위상을 높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6 [14:36]   ⓒ 동아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우호건설⁚종합건설업‧토목‧건축 소방공사‧전기공사‧산업환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