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G디스플레이 애플 아이폰 공급 전망···주요 거래선과 장기공급계약 후 선수금 받아
USD 300만 선수금 일정기간 거치 후 제품 대금과 상계 예정...
 
이승재 기자   기사입력  2018/07/12 [10:06]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 전경 © 동아투데이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가 연내 출시 예정인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을 애플 아이폰에 공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도는 가운데 지난 4, LG측이 모종의 주요 거래선과 장기공급계약을 맺고 USD 300(한화 32067천만원)의 선수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사실이 수면위로 떠오른 LG디스플레이는 공급계약과 관련해 당시 받은 선수금을 일정기간 거치한 후 제품의 대금과 상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와 관련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에서 만든 신형 아이폰 패널이 애플과의 납품계약에 실패한 후 3번째 프로토타입 기회마저 실추했다는 풍문이 돌면서 한때 계약이 늦춰지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난무 했었다

 

한편 애플이 좀처럼 부여하지 않은 3번의 품질규격 테스트마저 통과하지 못한데 따른 설이 흘러 나왔었는데 품질규격을 맞추지 못했다는 일련의 사태는 최근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소 주변에서 떠돌던 상당량의 불량 패널 생산과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추정도 있다.

 

이후 불량품 생산에 따른 공정 시스시템 등 보완을 통해 정상화됐다는 전언도 이어졌으며, 이에 매체들은 LG디스플레이가 애플에 아이폰 OLED 패널 수백만개 또는 그 이상을 공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돌았다

 

이는 LG측이 지난 '4월 주요 거래선으로부터 선수금 3천억원을 수령했다'는 입수자료들과 맞물려 3천억원이라는 선수금 규모나 화폐단위 등을 놓고 볼때 분명 애플이라는 추측이 유력하다는 것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12 [10:06]   ⓒ 동아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우호건설⁚종합건설업‧토목‧건축 소방공사‧전기공사‧산업환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